“짜릿한 손맛 느낀다”…전통 견지낚시 메카 ‘단양’ 
“짜릿한 손맛 느낀다”…전통 견지낚시 메카 ‘단양’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09.20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단양=소진섭 기자) 단양군이 ‘짜릿한 '손맛’을 느낄 수 있는 전통 견지낚시의 메카로 부상하고 있다.

주로 여울에서 하는 견지낚시는 채비도 간단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

피래미 뿐 아니라 제법 큰 어종도 잡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이 있다.

20일 한국민속전통견지협회에 따르면 맑은 물과 적당한 여울을 낀 단양강은 견지낚시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누치, 끄리, 강준치, 모래무지, 피라미 등 다양한 토종 민물고기가 서식하는데다, 유속이 빠르지 않아 초보 낚시꾼들도 쉽게 낚시의 재미에 빠질 수 있다.

단양강의 견지낚시 포인트는 상류지역인 가곡면 사평여울과 가대여울, 향산여울, 장대여울, 군간여울 등이다.

이 중에서도 장대여울은 경치가 아름다운데다 유속이 완만해 최고의 견지낚시터로 꼽힌다.

단양에는 루어낚시의 대부라 불리는 고(故) 김흥동 선생의 낚시 유품을 전시하는 낚시박물관도 있다.

국내 최대 민물고기 전시관으로 알려진 다누리아쿠아리움 2층에는 옛날부터 이어져 온 전통 견지낚시 유물과 쏘가리를 비롯, 붕어 등 어획한 어종들로 만든 어탁을 선보인다.

우리나라 전통 어구부터 현대 어구까지 다양한 볼거리와 함께 어린이를 위한 낚시체험공간도 있어 가족단위 나들이 장소로도 그만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