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류애, 중국 전통악기 ‘고쟁’ 영동군 기증
풍류애, 중국 전통악기 ‘고쟁’ 영동군 기증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9.09.1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복 군수와 이재준 전 충북도문화재위원(왼쪽부터). ⓒ영동군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영동군은 국악운동단체인 ‘풍류애(좌장 장두한·지도교수 남궁정애)’가 19일 중국 고악기 고쟁(古箏) 1점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증된 고쟁은 송나라 명봉금(鳴鳳琴)을 본 따 제작된 유물로, 명나라 시대 작품으로 추정되고 있다.

중국의 전통악기 고쟁은 21현으로, 상면에 봉황을 비롯한 각종 새와, 양쪽 끝면에는 호접문과 모란문을 금니와 채색으로 장식했다.

배면에는 ‘鳴鳳’이라는 큰 글씨와 함께 ‘朝阳既升, 巢凤有声. 朱丝一奏, 天下文明’(아침 해가 뜨니 봉황의 소리, 붉은 줄을 타니 천하문명이로세)라는 명문이 새겨져 있다.

이 명문은 송나라 유물인 명봉금(베이징박물관 소장)에 나오는 명문이다. 크기는 길이 161㎝, 폭 33.5㎝, 두께 6㎝다.

이 악기를 고증한 풍류애 이재준 전 충북도문화재위원은 “마왕퇴한묘에서 출토된 25현금으로 2000년 이상 역사를 지닌 것으로 추정된다”며 “송나라 때 유물을 본떠 만든 것으로 오동나무로 정교하고 아름답게 만든 악기”라고 설명했다.

‘풍류애’는 지난 3년 동안 50여점의 중국 고악기를 영동군에 기증했다.

영동군은 난계국악박물관 특별실에 기증받은 중국 악기를 전시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