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문화제조창C 열린도서관’ 청주시 결단 촉구
경실련 ‘문화제조창C 열린도서관’ 청주시 결단 촉구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9.18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 유통서점 외 입점 불가능 조건
10년간 특정 서점 혈세 지원도 논란
▲충북청주경실련 심볼. ⓒ충북뉴스
▲충북청주경실련 심볼. ⓒ충북뉴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충북‧청주경실련은 18일 “문화제조창C(옛 연초제조창) 열린도서관은 초대형 서고일 뿐”이라며 청주시의 결단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청주시와 HUG, LH공사가 참여하는 청주문화제조창도시재생리츠가 계획한 열린도서관(도서관+서점) 콘셉트는 자본력이 있는 대형 유통서점 외에는 입점이 불가능한 조건”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경실련은 “청주시가 열린 도서관이라 칭했지만 사실상 문화제조창C에 들어설 도서관은 도서관법상 도서관이 아니다”며 “입점 서점을 돋보이게 하는 ‘초대형 서고’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청주시가 도서관 운영을 명목으로 특정 대형서점에 10년간 혈세를 투입하는 관리‧운영비도 지속적으로 논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화제조창 내 열린도서관 조성 관련 간담회. ⓒ청주시의회

청주시의회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경실련은 “지난 6월 24일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에 제출된 청주 문화제조창 열린도서관 조성 사업시행협약 동의안 심사보고서에는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음에도 공론화하지 않아 시기를 놓쳤다”고 꼬집었다.

34억 원의 열린도서관 조성비 외에 청주시가 10년간 매년 약 9억 원의 관리·운영비를 지원한다는 부분이다.

경실련은 그러면서 리츠 지분 43%를 갖고 있는 청주시의 결단을 촉구했다.

경실련은 “운용 효율과 수익성을 운운하며 민간을 두둔하는 것이 과연 공공의 이익에 복무할 청주시의 역할인지, 6만 권의 책만 진열되면 ‘문화를 매개로 한’ 문화제조창C가 완성될 수 있는지, 대형서점 입점으로 지역 중소서점들을 죽이는 이 계획이 도시재생의 취지에 부합하는지 냉철하게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위원장 김용규) 주관으로 열린 ‘청주시 문화제조창 내 열린도서관 조성 관련 간담회’는 5시간에 걸친 논의에도 불구, 참석한 각계 의견을 청취하는 정도로 마무리됐다.

한편 도시재생 선도사업으로 지난달 리모델링을 마친 문화제조창C 본관동은 지상 5층, 건축 전체면적은 5만1천515㎡ 규모다. 원더플레이스가 10년간 운영한 뒤 청주시에 넘긴다.

이 건물 5층은 열린 도서관과 서점 등으로 운영된다.

이곳은 민간업체가 월 2천만 원의 임대료를 내고, 도서관과 서점을 청주시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게 된다.

여기에 필요한 인건비나 도서구입비 등은 관리‧운영비 명목으로 시가 지원한다.

매달 5천700만원, 연간 6억8천400만원의 ‘혈세’다.

애초 매달 7천600만원, 연간 9억1천200만원 지원이 계획됐으나, 공연장 운영이 빠지면서 지원액이 줄었다.

현재 서점과 도서관 운영 업체는 도서 관련 대형 유통업체인 ‘북스리브로’가 유력 시 되고 있다. 이 업체는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 소유로 알려졌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