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당산공원 더 가까워졌다”…진입로 개선
“청주 당산공원 더 가까워졌다”…진입로 개선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9.16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 당산공원 접근성이 좋아졌다.

청주시는 1억 원을 들여 대성동 150번지 일원 당산공원 자연마당 진입로 개설과 옹벽보수 공사를 마쳤다고 16일 밝혔다.

당산공원은 2007년 이후 운영이 중단된 옛 동부배수지로 산림과 생태 복원을 위해 환경부 ‘자연마당 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2017년 당산공원 자연마당으로 조성됐다.

하지만 배수지 상단에 위치해 이용자의 진입 불편으로 개선이 요구됐다.

이번 공사로 목재데크와 야자매트로 진입로가 완만하게 조성돼 탑대성동주민센터 인근 도로에서 옹벽 위로 공원 진입이 가능해졌다.

특히 등록문화제 355호인 동부배수지 제수변실로 직접 갈 수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