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 사회공헌자금 불법 사용 없다”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 사회공헌자금 불법 사용 없다”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9.11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뉴스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김형근 사장이 사회공헌자금 부정 사용 의혹으로 검찰에 송치된 가운데 한국가스안전공사는 11일 “지역 발전을 위한 공공기관의 정당한 행위이며 불법 사용은 없었다”고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이날 입장문에서 “충북경찰청이 김 사장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하고 검찰에 송치했다”면서 “공공기관이 사회공헌 활동을 한 것일 뿐 배임이 아니다”고 밝혔다.

특히 “예산집행 관련, 개인적인 부정 사용은 추호도 없었으며 지역 주민의 문화‧예술‧복지 향상을 위해 사용됐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이날 성명에서 “잠재적 총선 후보군에 속하는 김 사장이 (사회공헌자금을)특정 지역에 지원한 것은 내년 총선을 겨냥한 사전 선거운동을 한 것이 아니냐는 합리적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앞서 충북경찰청은 전날 김 사장과 직원 등 7명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 사장 등은 지난해 가스안전공사 사회공헌자금 일부를 지출 명목과 다르게 특정 지역에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