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 도담삼봉 황포돛배 12일부터 뜬다
단양 도담삼봉 황포돛배 12일부터 뜬다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09.0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단양=소진섭 기자) 단양 도담삼봉 황포돛배가 추석 연휴 시작인 오는 12일부터 운항한다.

오는 11월경까지 운항할 황포돛배는 12인승 동력선으로 도담삼봉 선착장을 출발해 단양읍 도담리 구간 400m를 운항한다.

도담리 선착장에서 하선해 300m 길이 옛 단양 탐방로드를 산책한 뒤, 다시 승선해 돌아오는 코스다.

이용 요금은 개인 3천원, 어린이와 청소년은 2천원, 군민은 1천500원이다.

시험 운항을 마친 길이 11m, 너비 2.9m 목선인 황포돛배는 이번 추석을 시작으로 겨울철을 제외, 연간 270여일 동안 관광객을 맞는다.

2016년 충북도 균형발전 공모사업에 도담삼봉 황포돛배 운항 사업계획을 제출해 선정된 단양군은 그동안 14억 원을 들여 목선을 건조하고 선착장을 만드는 등 사업 준비에 힘썼다.

명승 44호로 단양팔경 중 제1경인 도담삼봉(嶋潭三峰)은 조선시대 유학자인 삼봉 정도전(鄭道傳·1342∼1398)이 젊은 시절 ‘삼도정’이란 정자를 짓고 풍류를 즐긴 곳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