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하니만 못한’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사건사고 얼룩
‘안 하니만 못한’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사건사고 얼룩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9.05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외국인 선수 무단이탈 이어, 국제심판은 女 초등생 성추행 ‘물의’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도민 혈세 등 150억여 원이 투입된 2019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이 사건사고로 얼룩지며 안 하니만 못한 대회란 오명을 썼다.

일부 외국인 선수가 무단이탈했는가 하면, 한 국제심판은 초등학교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기 때문이다.

5일 충북도와 경찰에 따르면 충주경찰서는 스리랑카 국적 IOC 소속 국제심판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미성년자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세계무예마스터십 국제심판회의가 열린 충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여학생의 신체 일부를 만진 혐의를 받는다.

일부 선수들의 무단이탈도 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31일엔 네팔 국적의 코치 1명과 스리랑카 국적의 무에타이 선수 1명이 연락이 끊겨 경찰이 소재 파악 중이다.

또 이들과는 별개로 한 때 소재 파악이 되지 않았던 네팔 국적의 용무도 선수 2명은 경기 수원시에 사는 가족을 만나고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은 조직위 내부적으로 쉬쉬하다 지난 2일 충북경찰청에 신고하는 과정에서 외부에 전해졌다.

외국인 선수들의 무단이탈은 2016년 청주에서 열린 첫 대회에서도 발생해 조직위 측의 선수 관리 허점과 무능함은 이번 대회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지난달 30일 개막한 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6일까지 20개 종목에 106개국 3천119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해 최강자를 가린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