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하나병원 ‘뇌졸중센터 인증’…충북 종합병원급 유일
청주하나병원 ‘뇌졸중센터 인증’…충북 종합병원급 유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9.0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석재 뇌졸중 센터장. ⓒ하나병원
▲김석재 뇌졸중 센터장. ⓒ하나병원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 하나병원(병원장 박중겸)은 대한뇌졸중학회가 주관하는 뇌졸중센터 (PSC: Primary Stroke Center) 인증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인증 기간은 2022년 7월 까지 3년.

하나병원에 따르면 대한뇌졸중학회가 주관하는 뇌졸중센터 인증제도는 뇌졸중 치료과정과 시설‧장비, 인력, 환자 교육 등 뇌졸중 치료 안전성과 질 관리를 제고하기 위해 심사기준을 통과한 각 병원을 인증하는 제도로 작년 9월부터 시행 중이다.

평가는 뇌졸중 환자 진료에 적합한 ▲뇌졸중 진료지침 ▲뇌졸중 응급환자 진료체계 ▲뇌졸중 집중치료실 ▲환자 평가 및 관리 ▲재활 프로그램 ▲뇌졸중팀 구성 ▲질 향상 활동 및 지표관리 ▲환자 및 보호자 교육 ▲의료장비 등의 다양한 항목에 대해 이뤄졌다.

하나병원 뇌졸중센터(센터장 김석재)는 뇌졸중 집중치료실 운영과 함께 신경과‧신경외과‧재활의학과 전문의 등으로 뇌졸중팀을 꾸려 체계적인 진료를 해 호평을 받았다.

특히 급성기 뇌경색 환자의 혈전용해술‧제거술 치료는 전국 평균에 비해 독보적으로 빨리 이뤄지는 점은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석재 뇌졸중센터장은 “하나병원이 작년 뇌졸중 적정성 평가 1등급 획득 및 금번 뇌졸중센터 인증을 통해 충청 지역 뇌졸중 환자치료에 있어 한 단계 발돋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며 “뇌졸중 치료의 골든아워를 지키면서 최상의 치료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나병원의 이번 인증은 도내 종합병원급 의료기관으로는 처음이다.

충청지역 뇌졸중센터 인증 의료기관은 하나병원과 함께 충북대병원, 충남대병원, 유성선병원 등 4곳 뿐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