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살림살이 3조원 시대 열려
충북교육청 살림살이 3조원 시대 열려
  • 오유리 기자
  • 승인 2019.08.19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청 전경. ⓒ충북뉴스
▲충북교육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오유리 기자) 충북교육청이 사상 처음 3조원의 예산 시대를 열었다.

19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2회 추경예산 1천210억 원을 편성해 충북도의회에 제출하면서 기정예산 2조9천575억 원을 포함, 3조785억 원의 예산안을 편성했다.

이번 추경 예산의 주요 세출사업은 ▲학교 무선인프라 구축 등 미래형 첨단교실 구축 47억3천만 원 ▲교육과정 변화 등 미래교육 대응을 위한 학교 공간혁신 사업 추진과 학교안전강화 및 교육환경개선을 위한 학교 시설 개선사업 238억6천만 원 ▲충주마음건강증진센터 북부지원팀 설립 추진 사업 19억9천만 원 ▲학교 비상방송 설비 개선 사업 10억7천만 원 ▲교과용 도서 정산차액 77억 원 등 1천183억5천만 원과 기타 사업비 26억5천만 원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정부 세입 재원 확대에 따른 교부금과 지자체 전입금 등이 지속적으로 늘어 총 예산규모가 3조원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도교육청이 예산 1조원 시대를 연 것은 2002년 1회 추경예산 때 1조135억원 이며, 2조원 시대를 연 것은 2012년 1회 추경예산 시 2조475억 원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