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농관원, 추석명절 농식품 부정유통 행위 단속
충북 농관원, 추석명절 농식품 부정유통 행위 단속
  • 이명호 기자
  • 승인 2019.08.1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이명호 기자) 추석명절을 앞두고 농식품 부정유통 행위에 대한 단속이 이뤄진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충북지원(지원장 하원욱‧이하 충북지원)은 19일부터 9월 11일까지 제수용과 선물용 농식품에 대한 원산지 거짓표시 등 부정유통 행위를 일제단속 한다고 밝혔다.

단속에는 원산지 특별사법경찰 73명과 농산물명예감시원 160명이 투입된다. 지방자치단체 등 유관기관과 합동단속도 한다.

단속은 2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1단계로 19일부터 31일까지 제수·선물용품 제조·가공업체와 인터넷쇼핑몰 등을 우선단속 한다.

2단계는 9월 1일부터 11일까지 소비자가 직접 구매하는 백화점·대형마트·전통시장 등 도·소매업체를 대상으로 한다.

주요 단속대상 품목은 제수용품인 쇠고기·돼지고기·닭고기 등 육류와 사과·배 등 과일류, 나물류 등과 선물용으로 인기 있는 쇠갈비, 정육세트, 한과류, 전통식품, 건강기능식품 등이다.

현행법은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면 7년 이하 징역이나 1억 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을 경우 1천만 원 이하 과태료 처분을 받는다.

원산지 위반업소는 농림축산식품부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홈페이지 등에 1년간 공표되고 원산지 표시제 교육도 받아야 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