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실종 직지원정대' 두 대원 유족품 안겨 17일 귀국
'히말라야 실종 직지원정대' 두 대원 유족품 안겨 17일 귀국
  • 뉴스1
  • 승인 2019.08.16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트만두(네팔)=뉴스1) 이종덕 기자 = 10년 전 히말라야에서 실종됐던 직지원정대 소속 고(故) 민준영(당시 36세)·박종성 대원(당시 42세)이 17일(한국시간) 가족품에 안겨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두 대원의 시신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네팔 카트만두 소얌부나트 사원 화장터에서 네팔 전통방식으로 화장됐다.

충북지역 산악인들이 인천공항에 마중 나와 청주까지 고인들의 유골을 운구할 계획이다.

박연수 전 직지원정대 대장과 충북지역 산악인들은 ‘히말라야에서 돌아온 직지의 별’ 주제로 고(故) 박종성‧민준영 대원과의 만남의 행사를 준비했다. 행사는 청주 고인쇄 박물관에서 17일 오전중 열릴 예정이다.

직지원정대는 2006년 충북산악구조대원을 중심으로 해외원정등반을 통해 직지를 전 세계에 알리고자 결성됐다.

박종성‧민준영 대원은 2008년 히말라야 차라쿠사 지역의 무명봉을 초등해 '직지봉'(해발 6235m)으로 명명한 주인공들이다. 두 대원은 2009년 히말라야 히운출리 북벽에 '직지루트'를 개척하려다 실종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