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시도의회의장단 ‘일본 아베 정부 경제보복’ 강력 규탄
전국시도의회의장단 ‘일본 아베 정부 경제보복’ 강력 규탄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8.12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장선배 의장을 비롯한 전국시도의회의장들은 12일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을 강력 규탄했다.

전국시도의회의장단협의회(협의회)는 이날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아베정부 내정간섭과 경제침략 행위를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전국 17개 시도의회의장단 등 50명 광역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성명을 통해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배제 등 일련의 경제적 조치들은 일본 아베정부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한 명분 없는 경제침략 행위”라고 규정했다.

또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은 국제 분업 기초 위에 형성된 국제자유무역 질서 근간을 흔드는 행위로 사실상 경제를 무기로 한 침략행위”라며 분개했다.

협의회는 “아베 정부가 경제보복이 아니라고 변명하고 있으나, 각종 자료를 통해 허구임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우위에 있는 소재산업을 이용해 우리나라 핵심 경쟁력인 반도체 산업에 타격을 가함이 분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협의회는 광역 시‧도의회 차원의 특별위원회를 꾸려 산업현장 애로사항을 듣고 집행기구와 협력해 지방자치단체 예산을 우선 지원하는 등 피해기업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전국시도교육청과 협력을 통해 역사‧인권‧평화 관련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관련 교육을 강화하는데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