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외국인 민원인 ‘통역 콜서비스’ 제공
증평군, 외국인 민원인 ‘통역 콜서비스’ 제공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8.1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증평=안영록 기자) 증평군이 외국인의 원활한 민원업무 처리를 위해 ‘외국인 통역 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외국인이 체류지 변경이나 여권발급 등 민원 업무처리를 위해 군청 민원실을 방문하면 통역 도우미와 전화를 연결해 민원을 처리하는 서비스다.

외국인이 통역도우미와 통화 후 통역 도우미가 공무원에게 설명해주는 방식이다.

통역 도우미로는 증평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상주하는 통번역 지원사가 나선다.

서비스가 제공되는 언어는 중국어와 베트남어 2개 언어다.

군은 통역 콜서비스와 함께 영어와 중국어, 베트남어, 일어로 구성된 민원서류 해석본과 가족돌봄나눔사업, 생애주기별 가족교육 등 증평군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운영하는 각종 프로그램 안내가 수록된 리플릿도 민원실에 비치했다.

6월 말 기준 증평에 거주하는 외국인은 724명으로, 전체 인구인 3만7540명 대비 1.9% 수준이다. 도내 11개 시‧군 중에선 5번째로 비율이 높다.

국적별로는 중국인(한국계 중국인 포함)이 249명(34.4%)으로 가장 많다. 베트남 140명(19.3%), 네팔 53명(7.3%), 우즈베키스탄 44명(6.1%) 순이다.

자격별로는 제조업‧건설농업 종사자가 202명(27.9%)으로 가장 많고, 혼인 국민배우자 198명(27.3%), 방문 취업자 126명(17.4%) 순이다.

박규희 민원과장은 “다문화가정 등 외국인 주민들이 사회구성원으로 살아가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맞춤형 민원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