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에 울려 퍼진 “일본 규탄”… 주민 주도 집회 열려
진천군에 울려 퍼진 “일본 규탄”… 주민 주도 집회 열려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08.1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경제보복 중단 촉구 진천군민 규탄대회 참석자들이 ‘NO JAPAN’이라고 적힌 머리띠를 두른 채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진천군

(충북뉴스 진천=소진섭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 조치로 이른바 ‘일본 거부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진천군에서 주민 주도 대규모 규탄집회가 열렸다.

일본경제보복저지 범진천군민협의회(협의회)는 10일 진천읍사무소 앞 광장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중단촉구, 진천군민 규탄대회’를 가졌다.

협의회는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와 백색국가(수출심사 우대국 명단: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며 경제보복을 취하고 있는데 대해 강력 규탄했다.

그러면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비롯한 ‘반일운동’에 군민들이 적극 참여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군내 50여개 시민사회 단체를 비롯해 종교계, 학계, 기업 관계자, 군민 등 2천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했다.

이봉주 군이장단연합회장의 대회사로 시작된 이날 집회에선 송기섭 진천군수와 박양규 군의회 의장이 연대사를 통해 주민들의 자발적인 일본거부 운동에 지속적인 성원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김길원 군여성단체협의회장은 “앞으로 한일관계의 올바른 역사정립을 위해 각계각층에서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면서 “여러 단체들과 협의해 ‘평화의 소녀상’ 건립을 추진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규탄대회 참가자들은 ‘NO JAPAN’이라고 적힌 머리띠를 두른 채 피켓과 현수막을 들고 약 2km 구간의 거리행진을 하며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고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규탄대회에 앞서 협의회는 진천읍 산척리 소재 보재 이상설 생가를 찾아 100년 전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기미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장면을 재현하는 퍼포먼스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33명은 규탄성명서를 발표하며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한편 협의회는 이날 집회를 시작으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예의주시하며 지속적인 캠페인과 규탄집회를 열 예정이다.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33명이 규탄성명서를 발표하며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진천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