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충북도, 제천 화재 참사 유가족 협상 재개해야”
바른미래당 “충북도, 제천 화재 참사 유가족 협상 재개해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8.0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로고.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바른미래당 충북도당(위원장 김수민)이 제천 화재 참사 유가족 보상금 협상 관련, 국가 차원의 지원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선 충북도에 ‘협상 재개’를 촉구했다.

충북도당은 9일 성명에서 “유가족과의 보상금 협상을 일방적으로 철수한 것은 도민을 버리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충북도당은 “도민 안전에 대한 최종 책임기관은 충북도이며 소방 업무에 대한 최종 관리 감독 책임자는 이시종 도지사에 있는 만큼 성의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며 “이는 이 지사와 같은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나왔던 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지사의 오는 22일 예정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제천 화재 관련 평가소위 출석을 요구한다”며 “지난달 소위처럼 행정부지사를 대신 보내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북도에는 “원만한 수습과 해결을 바란다”며 “‘나 몰라라’라는 식의 갑질 행정으로는 유가족의 상처를 지울 수도 없고, 도민 후유증을 치유할 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충북도는 전날 제천 화재 참사와 관련, 국가 차원의 유가족 지원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유가족 측과 위로금 지급 문제를 협의해온 도가 조례 제정 등을 통한 재원 마련이 사실상 어렵다고 판단해서다.

2017년 12월 21일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에서 발생한 화재로 29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쳤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