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군의회, 일본 정부 경제보복 규탄
영동군‧군의회, 일본 정부 경제보복 규탄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9.07.3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영동군과 영동군의회가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을 규탄하고 나섰다.

영동군(군수 박세복)과 영동군의회(의장 윤석진)는 31일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적극 대처키로 결의했다.

이날 군의회는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고 규탄 결의문을 채택했다.

▲박세복 군수 등 영동군 간부공무원들과 윤석진 의장 등 군의원들이 군청 현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고 결의를 다졌다. ⓒ영동군
▲박세복 군수 등 영동군 간부공무원들과 윤석진 의장 등 군의원들이 군청 현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고 결의를 다졌다. ⓒ영동군

군의회는 결의문에서 “21세기 첨단산업 소재를 경제보복 조치로 활용하는 일본 정부의 행위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 협정 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는 물론, 세계 경제에도 악영향을 초래할 일본 정부의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군도 이날 군의회와 공조해 일본 정부의 책임감 있는 조치가 나올 때까지 공무상 일본 출장 자제, 일본 상품 미구매 조치 등을 선언했다.

박세복 군수는 “전국적으로 진행되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미래 먹거리와 일자리를 빼앗는 일본에 대응해 국민이 자발적으로 나선 의미 있는 투쟁”이라면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자생력을 키우고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