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헌금 의혹’ 임기중, 결국 충북도의원직 잃어
‘공천 헌금 의혹’ 임기중, 결국 충북도의원직 잃어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7.2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법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원심 확정
▲선거를 앞두고 공천헌금을 주고받은 의혹을 받아온 임기중(왼쪽) 충북도의원과 박금순 전 청주시의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충북뉴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헌금을 주고받은 의혹을 받아온 임기중(왼쪽) 충북도의원과 박금순 전 청주시의원.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무소속 임기중 충북도의원(우암, 내덕1·2, 율량사천)이 결국 의원직을 잃었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24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임 의원에 대한 상고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던 임 의원은 지난해 4월 16일 청주시 청원구의 한 건물 주차장 승용차 안에서 같은 당 박금순 전 청주시의원으로부터 2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박 전 의원은 공천을 받기 위해 당시 변재일 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 측근으로 꼽히는 임 의원에게 돈을 건넨 것.

하지만 며칠 뒤 임 의원은 박 전 의원에게 돈을 돌려줬고, 박 전 의원은 지난해 6·13지방선거 공천을 받지 못했다.

임 의원은 이 일로 지난 1월 당으로부터 제명 조치돼 무소속이 됐다. 

이번 대법원 판결로 임 의원이 의원직을 잃으면서 32명이던 충북도의원 수는 31명이 됐다.

향후 보궐선거 여부는 청주시 청원구선거관리위원회가 10일 이내에 결정한다.

보궐선거를 한다면 내년 4월 21대 총선과 함께 치르게 된다.

한편 이날 충북도의회 홈페이지에는 임 의원 사진 등 정보는 모두 삭제된 상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