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한 충북 자치단체 공무원 남의 차 운전 ‘덜미’
만취한 충북 자치단체 공무원 남의 차 운전 ‘덜미’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7.2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심볼

(충북뉴스 진천=안영록 기자) 만취 상태에서 남의 차를 운전한 공무원이 입건됐다.

20일 진천경찰서에 따르면 도내 한 자치단체 운전직 공무원 A(34)씨를 자동차 등 불법사용, 도로교통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12일 자정쯤 진천군 한 음식점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인근 편의점 앞에 시동이 걸린 채 세워진 B(44)씨의 승용차를 동의 없이 운행한 혐의다.

B씨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범행 장소와 3㎞ 정도 떨어진 한 고등학교 앞에서 A씨를 붙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79%였던 A씨는 경찰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면허를 취소하는 한편,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