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수출규제 대응” 충북도, 민·관 합동 TF 가동
“일본 수출규제 대응” 충북도, 민·관 합동 TF 가동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7.17 2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청. ⓒ충북뉴스
▲충북도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대응을 위해 충북도가 ‘민‧관 합동 TF’를 가동해 도내 기업 지원에 나섰다.

17일 도에 따르면 전형식 경제자유구역청장을 단장으로 도와 도내 11개 시‧군, 유관기관, 기업 등 민‧관 합동으로 구성된 TF는 도내 기업의 피해와 애로해소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대체 품목 연구개발 지원과 대체 품목 평가 시 소요기간 단축을 위한 행정지도 등 제도개선 사항을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하는 등 수출기업의 피해 최소화에 힘쓴다.

앞서 도는 지난 15일부터 국제통상과와 충북기업진흥원‧충북테크노파크 등 유관기관과 각 시‧군에 ‘일본 수출규제 피해신고센터’를 설치하고 피해상황을 접수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