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동물원, 멸종위기 스라소니 새끼 공개
청주동물원, 멸종위기 스라소니 새끼 공개
  • 이명호 기자
  • 승인 2019.07.0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이명호 기자) 청주동물원에서 멸종위기 스라소니 새끼를 공개한다.

청주동물원은 지난 4월 말 태어난 새끼 3마리(사진)를 이달부터 공개할 것이라고 청주시가 9일 밝혔다.

스라소니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이자 경북 영양 국립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복원대상 동물이다. 국내에선 2016년 서울대공원에서 1마리를 제외하고는 번식 사례가 없다.

두 어미에서 3마리가 한꺼번에 태어난 것은 국내 처음이라는 게 동물원 측 설명.

동물원은 이번에 태어난 스라소니 새끼 3마리 이름은 방문객을 대상으로 공모해 짓기로 했다.

환경부 서식지외보전기관인 청주동물원은 스라소니·삵·붉은여우 등 멸종위기동물을 대상으로 정자냉동, 번식호르몬·유전자 분석, 인공수정으로 멸종위기동물 복원에 힘쓰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