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동물원, 멸종위기 스라소니 새끼 공개
청주동물원, 멸종위기 스라소니 새끼 공개
  • 이명호 기자
  • 승인 2019.07.09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이명호 기자) 청주동물원에서 멸종위기 스라소니 새끼를 공개한다.

청주동물원은 지난 4월 말 태어난 새끼 3마리(사진)를 이달부터 공개할 것이라고 청주시가 9일 밝혔다.

스라소니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이자 경북 영양 국립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복원대상 동물이다. 국내에선 2016년 서울대공원에서 1마리를 제외하고는 번식 사례가 없다.

두 어미에서 3마리가 한꺼번에 태어난 것은 국내 처음이라는 게 동물원 측 설명.

동물원은 이번에 태어난 스라소니 새끼 3마리 이름은 방문객을 대상으로 공모해 짓기로 했다.

환경부 서식지외보전기관인 청주동물원은 스라소니·삵·붉은여우 등 멸종위기동물을 대상으로 정자냉동, 번식호르몬·유전자 분석, 인공수정으로 멸종위기동물 복원에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