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의사회 “청주시 한방 난임사업 약재 성분 공개하라”
충북의사회 “청주시 한방 난임사업 약재 성분 공개하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6.1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의사회(회장 안치석)가 19일 한방 난임사업에 사용 중인 약재 성분 등의 공개를 청주시에 촉구했다.

충북의사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환자들은 검증된 치료를 받을 권리와 자신이 먹는 약을 알 권리가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충북의사회는 “청주시한의사회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검증한 한약재를 사용하기 때문에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임신을 목표로 사용하는 약물의 태아에 대한 영향과 향후 성장하면서 뒤늦게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문제에 대한 언급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식약처는 목단피, 홍화, 도인, 우슬, 대황, 황련 등 한약재를 함유한 모든 한약제재는 임부 또는 임신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는 여성이 복용하면 유산이나 조산 위험이 있다는 사용상의 주의사항을 표기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또 “목단피는 식약처의 허가를 받은 한약재이지만 염색체 이상을 유발해 기형아를 유발할 수 있다고 2008년 식약처 연구 결과에 명시돼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난임 여성의 자연 임신율(10.7%)에도 못 미치는 효과와 안정성도 확보되지 않은 한방 난임사업에 국민 혈세를 낭비하지 않기를 강력 촉구한다”고 했다.

충북의사회에 따르면 2018년 청주시 한방 난임사업을 통해 공개된 임신 성공률은 10.7%로 난임 여성의 자연 임신율(20~27%)과 난임 여성의 체외수정 임신 성공률(31.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현재 시행 중인 청주시의 한방 난임사업에선 구체적인 약재 종류와 용량 등은 표시돼 있지 않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