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총 “학생 사건‧사고, 김병우 교육감 인식 심각”
충북교총 “학생 사건‧사고, 김병우 교육감 인식 심각”
  • 오유리 기자
  • 승인 2019.06.19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총 심볼. ⓒ충북뉴스

(충북뉴스 오유리 기자) 충북교원단체총연합회(충북교총)는 최근 도내 학교 현장에서 발생한 사건‧사고와 관련, 김병우 교육감의 인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충북교총은 19일 보도자료에서 “지난 17일 도교육청에서 열린 김 교육감의 기자회견 발언은 학교 현장의 사정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음을 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충북교총은 “사회적으로 과하다 할 정도로 학생 인권이 신장해 훈육을 위한 회초리 따위의 학생 체벌은 꿈도 꿀 수 없다”며 “교사들이 소신껏 교육할 수 없다는 학교 현장을 교육감은 전혀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교육감은 교사들의 잘못을 탓하기보다 교사들이 겪는 심각한 고충과 교육 현장 문제점을 파악해 학생들이 일으키는 사고의 심각성을 깨달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교육 가족과 지역사회 지혜를 모아 학생 사건·사고 없는 충북교육의 새로운 시책을 마련해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교육감은 지난 17일 기자회견에서 “교육기관이기 때문에 교육적 접근밖에 할 수 없는 한계로 모든 것을 해결하지 못한다”며 “세상이 바뀌었는데 교사들의 교육 방법이 봉건 윤리 기준으로 옛날 방식에 기대 회초리와 호통, 규제 단속에 너무 기대 미숙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