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황토마늘’ 4년 연속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
‘단양황토마늘’ 4년 연속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06.11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양황토마늘이 4년 연속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을 차지한 가운데 류한우 군수 등 단양군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단양군
▲단양황토마늘이 4년 연속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을 차지한 가운데 류한우 군수 등 단양군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단양군

(충북뉴스 단양=소진섭 기자) ‘단양황토마늘’이 4년 연속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을 차지했다.

군은 11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린 2019 국가대표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단양황토마늘이 농·특산물브랜드(마늘)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단양황토마늘은 만 16세 이상의 소비자를 표본 추출해 인지도·선호도·만족도·신뢰도·충성도(재구매력) 등 5개 항목과 소비자 설문조사 등으로 결정되는 이 상을 4회 연속 수상함으로써 국가대표 프리미엄 브랜드 위상을 재확인 했다.

하지(夏至)를 전후 수확해 하지마늘로 이름난 단양황토마늘은 한지형 마늘이다.

주야간 큰 일교차와 석회암 지대의 황토밭에서 재배돼 맵고 단단하다.

타 지역산 마늘에 비해 저장성이 뛰어난데다 맛과 향이 좋아 소비자들이 반기고 있다.

특히 항암과 성인병 등에 효능이 있는 알리신 성분이 일반 마늘보다 다량 함유돼 건강식품으로도 인기다.

2007년엔 농림축산식품부의 대한민국 지리적 표시 29호로 지정됐다.

군은 단양황토마늘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매년 10여억 원을 투자해 생산기반을 지원하는 등 명품농산물로 육성하고 있다. 우수성을 알리고 생산 농가의 판로 촉진을 위한 마늘축제도 연다.

올해 축제는 오는 7월 12∼14일 단양읍 생태체육공원에서 ‘지금까지 이런 마늘은 없었다! 마눌아! 부탁해~’를 슬로건으로 연다.

류한우 군수는 “단양황토마늘은 명실상부 단양의 자부심이며 지역을 대표하는 농산물”이라며 “홍보와 마케팅을 더욱 강화하고 안정적인 재배환경이 될 수 있도록 지원 폭도 넓혀 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