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화물연대 ‘화물차 공영차고지 설치’ 입장 팽팽
증평군‧화물연대 ‘화물차 공영차고지 설치’ 입장 팽팽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6.1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증평=안영록 기자) 화물차 공영차고지 설치 문제를 놓고 증평군과 화물연대 입장이 팽팽하다.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 충북지부(음성·진천지회 증평분회) 화물차주 50여 명은 11일 증평군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증평군에 화물 공영차고지 설치 약속을 지킬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2017년 7월 16일 쏟아진 폭우로 증평 하상 주차장이 범람하면서 화물차 60여대가 침수 피해를 봤다”며 “당시 군수와 충북도지사가 공영 주차장을 설치키로 약속하고 2년 동안 미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은 화물연대 증평분회와 면담에서 공영차고 설치를 위한 타당성 용역비를 예산에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군의 이행을 촉구했다.

이러한 주장에 군은 예산 문제 등을 이유로 난색을 보이고 있다.

군은 “화물차(25톤) 한 대가 차지하는 주차면적은 일반 차량 4대 면적으로, 회전 반경을 포함해 약 99㎡(30평)가 필요하다”며 “군내에는 화물차 60여대를 주차할 마땅한 용지가 없다”고 밝혔다.

또 “차고지 조성에는 약 80억 원이 들어가고 용지매입비로 수십억 원이 별도로 쓰인다”며 “전국에서 재정자립도가 가장 낮은 증평의 재정여건으로는 차고지 조성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