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8월부터 200원 오를 듯
충북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8월부터 200원 오를 듯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6.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이르면 8월부터 충북지역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이 1천300원에서 1천500원으로 200원 오를 것으로 보인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오는 14일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에서 운송원가 검증용역 결과 설명회가 열린다.

이 설명회는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해온 요금 인상에 대한 용역 결과를 설명하고 업계 의견을 듣는 자리다.

도는 지난 2월 조합이 제출한 요금 인상안을 검증하기 위한 시내·농어촌버스 운임 및 요율 조정 검증 용역을 마쳤다.

그 결과 요금 인상은 16%가 적절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적용하면 시내버스 요금은 1천300원에서 1천500원으로 인상된다.

도는 업계 설명회가 끝나면 이달 중 도민 공청회를 열어 주민과 시민단체 등의 의견을 받는다.

이어, 도정조정위원회와 물가대책분과위원회, 경제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요금 인상안을 확정 시행한다. 그 시기는 8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내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은 2014년 1월 1천150원에서 1천300원으로 오른 뒤 5년 넘게 동결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