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8월부터 200원 오를 듯
충북 시내·농어촌버스 요금 8월부터 200원 오를 듯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6.10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이르면 8월부터 충북지역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이 1천300원에서 1천500원으로 200원 오를 것으로 보인다.

10일 충북도에 따르면 오는 14일 충북버스운송사업조합에서 운송원가 검증용역 결과 설명회가 열린다.

이 설명회는 지난해 12월부터 진행해온 요금 인상에 대한 용역 결과를 설명하고 업계 의견을 듣는 자리다.

도는 지난 2월 조합이 제출한 요금 인상안을 검증하기 위한 시내·농어촌버스 운임 및 요율 조정 검증 용역을 마쳤다.

그 결과 요금 인상은 16%가 적절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적용하면 시내버스 요금은 1천300원에서 1천500원으로 인상된다.

도는 업계 설명회가 끝나면 이달 중 도민 공청회를 열어 주민과 시민단체 등의 의견을 받는다.

이어, 도정조정위원회와 물가대책분과위원회, 경제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요금 인상안을 확정 시행한다. 그 시기는 8월이 될 것으로 보인다.

도내 시내·농어촌버스 요금은 2014년 1월 1천150원에서 1천300원으로 오른 뒤 5년 넘게 동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