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대 디자인과 수업 중 불법촬영” 국민청원 올라
“청주대 디자인과 수업 중 불법촬영” 국민청원 올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6.09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모바일페이지 캡처. ⓒ충북뉴
▲청와대 국민청원 모바일페이지 캡처. ⓒ충북뉴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대학교 디자인과 수업 중 남학생의 여성 모델 불법촬영 의혹을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와 진위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7일 오후 7시7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충북 청주대학교 불법촬영男을 수사하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청원자는 “지난 6일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청주대학교 강의 도중, 디자인과 男대생이 드로잉 대상(모델)을 불법 촬영한 사실이 드러났으나 재학생들은 불법촬영남의 처벌은 물론 범죄 사실조차 제대로 알고 있지 못하다”고 적었다.

이어 “대학교에 재학 중인 남대생이 수업 도중 디지털 성범죄를 저질렀다”며 “상습적인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과 증거를 인멸할 가능성이 농후해 구속 수사 및 범죄에 사용된 카메라를 압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본교에서는 이번 디지털 성범죄(불법촬영)이 아니더라도 여러 번의 성폭력이 발생했으나 재학생들만 알고 있는 사실로 (학교 측이)교내 성폭력 사건들을 알면서도 묵인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충북지방경찰청은 본 글에 기재된 디자인과 남대생 불법촬영사건과 같은 교내 성폭력 사건을 하루빨리 수사하고, 역겨운 성범죄자들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 청원은 9일 오후 3시 기준, 1만7천472명이 동의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