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 민간개발 제외 도시공원 점검
한범덕 청주시장, 민간개발 제외 도시공원 점검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6.06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천근리공원을 방문한 한범덕 시장 등 청주시 관계자들이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청주시
▲사천근리공원을 방문한 한범덕(가운데) 시장 등 청주시 관계자들이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청주시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시가 내년부터 3년간 민간개발을 하지 못하는 장기미집행 소규모 도시공원 매입에 2천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힌 가운데 한범덕 시장이 이들 공원에 대한 현장 점검에 나섰다.

청주시는 한 시장이 6∼7일 양일 간 운천공원 등 도시공원 18개소를 현장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한 시장은 실무부서 직원들과 소통하며 공원 정책을 구상한다.

그는 “일몰제로 사라질 위기에 처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을 지키기 위해 5만㎡ 이상의 도시공원은 민간개발을 추진해 도시 숲을 최대한 보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5만㎡ 미만으로 민간개발이 어려운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에 대한 대책 마련에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2027년까지 실효가 예정된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68곳 중 구룡공원 등 5만㎡ 이상의 공원 8개소는 민간개발을 추진해 70% 이상의 녹지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나머지 5만㎡ 미만 공원은 지방채 발행 등을 통해 최대한 매입해 지켜낸다는 입장이다.

시에 따르면 도시계획시설 결정을 고시한 지 20년이 지나 일몰(자동해제) 대상 도시공원은 내년 7월부터 2027년 8월까지 68곳, 1천115만7천247㎡다.

내년 7월 1일 적용될 일몰 대상 공원은 38곳, 613만3천773㎡다.

시는 이 가운데 구룡·매봉·영운·원봉·월명·홍골·새적굴·잠두봉공원 등 8곳(256만5천162㎡)은 민간공원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민간공원으로 개발할 수 있는 5만㎡ 이상 면적의 공원은 전체 일몰 대상 68곳 가운데 26곳(612만3천542㎡)이다.

나머지 5만㎡ 미만 42곳(503만3천705㎡)은 시가 매입하지 않으면 도시공원에서 해제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