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기후인재개발원 진천 온다…2022년 완공
기상기후인재개발원 진천 온다…2022년 완공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5.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이 진천에 들어선다.

충북도는 16일 도청에서 기상청, 진천군과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의 성공적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개발원은 진천군 광혜원면 6만9천㎡ 터에 385억 원을 들여 지상 4층 규모로 지어진다. 올해 첫 삽을 뜬 뒤 2022년 완공 예정이다.

개발원은 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기상업무 종사자를 교육하는 기관이다. 재난안전 관련 교육도 한다.

기상청은 개발원이 완공되면 국가 차원의 기상재해 대응 역량이 향상할 것으로 보고 있다.

충북도는 연간 6만3천명 이상의 교육생이 진천을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기상과학 클러스터 구축에도 나선다. 충북에는 국가기상위성센터(진천), 국가기상슈퍼컴퓨터센터(청주 오창), 기후환경실증센터(진천)가 들어섰다. 국립충주기상과학관은 2020년 1월 개관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