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바이오헬스산업 탄력…정부 ‘기간산업’ 육성
충북 바이오헬스산업 탄력…정부 ‘기간산업’ 육성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5.15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도의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에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15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16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바이오헬스산업은 기간산업으로 육성이 가능한 분야”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2022년까지 세계시장 규모가 10조 달러에 이를 것”이라며 “연구개발(R&D), 규제 혁파 등에 역점을 둔 종합적 혁신 방안을 마련해 조속히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충북도는 지난 3월 2030년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목표로 한 '2030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이 전략은 도내 바이오밸리 5+2 프로젝트 발전 축을 중심으로 추진한다.

기존 청주(의약·의료서비스), 증평·괴산(유기농), 충주(정밀의료·당뇨), 제천·단양(한방치료·천연물), 옥천(의료기기) 등 5개 권역에 진천·음성(화장품), 보은·영동(천연광물 소재) 권역을 묶은 것이다.

도는 5대 목표와 20개 추진 전략, 120개 세부 실천과제를 연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5조5천19억 원으로 잡았다.

국비 8천52억 원과 도비 3천534억 원, 시·군비 2천700억 원, 민간투자 4조733억 원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5월 '신산업 프로젝트 투자·일자리 로드맵'을 발표하며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분야에 7조5천억 원을 투자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