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오창 후기리 소각장 문제 해결방안 찾을 것”
정우택 “오창 후기리 소각장 문제 해결방안 찾을 것”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5.1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자유한국당 정우택 의원(청주 상당)은 15일 “청주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처리시설 문제 해결방안을 찾겠다”고 약속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창읍사무소에서 후기리 주민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후기리 소각장 문제는 비단 지역적인 문제가 아니라 청주시 나아가 충북도의 미세먼지와 대기환경, 도민 건강 등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세먼지 해결과 대기환경 문제에 적극 대처해 청주시민이 깨끗하고 쾌적한 ‘청풍명월 도시’에서 마음껏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후기리 일대 9천841㎡ 터에 하루 처리용량 282톤의 폐기물 소각시설과 500톤의 슬러지 건조시설 건립이 추진 중이다.

현재 청주에는 공공 소각장 2곳을 비롯해 민간 폐기물 소각장 10곳 등 12곳이 운영 중으로, 매일 3천400여톤이 소각돼 대기오염 주범인 미세먼지를 배출하고 있다.

여기에다 산업 폐기물을 처리하는 민간 폐기물 중간처분업 소각업체 6곳의 하루 소각용량은 1천448톤이다. 

2016년 기준, 전국 중간처분업 소각장 68곳 전체 소각용량(7천970톤)의 18% 수준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