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투쟁 황교안 청주 방문 ‘싸늘’…민노총 등 “처벌하라” 반발
민생투쟁 황교안 청주 방문 ‘싸늘’…민노총 등 “처벌하라” 반발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5.1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가 청주시 학교운영위원회 위원장협의회와 간담회를 마친 뒤 경찰의 도움을 받아 자리를 떠나고 있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민생투쟁 대장정을 진행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청주를 방문하자 민주노총 등이 크게 반발했다.

민생투쟁 대장정 8일차인 이날 황 대표가 청주시 학교운영위원회 위원장협의회 관계자들과 교육정책 간담회를 갖기로 한 성안길의 한 커피숍에 모습을 보이자 민주노총 충북본부 노조원 20여명은 연좌시위를 벌이며 “적폐세력 처벌하라”, “자유한국당 해체”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노조원은 커피숍 입구에 드러누워 황 대표 이동을 막았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카페 입구가 아닌 구조물 사이를 통과해 간담회장에 들어서기도 했다.

황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관계자들은 간담회가 끝난 뒤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간신히 빠져 나갔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오후 충추시의 한 아동복지시설을 방문한데 이어, 이날 오전엔 제천시 송학면 무도리에 있는 한 농가의 고추밭에서 지주대 설치 작업을 돕고 농민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충청권 민생투쟁은 대전시 등에서 17일까지 계속된다.

황 대표의 충북 방문에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조속한 국회 복귀를 요구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이날 논평에서 “제1 야당 대표가 산적한 민생 법안과 민생 추경을 내팽개친 채 고추밭에서 지주대를 세울 때는 아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충북도당도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핵심 인물이 아무런 반성 없이 민생을 들먹이며 대권 놀음을 하고 있다”며 “국회를 공전시키고 민생현안을 보이콧 하고 있는 황 대표와 한국당은 대권 놀음을 멈추고 국회 정상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