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운천동 차없는 거리 대체도로 6월 보상 협의
청주 운천동 차없는 거리 대체도로 6월 보상 협의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5.14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지특구 조감도. ⓒ청주시
▲직지특구 조감도. ⓒ청주시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운천동 928번지 등 8필지 차 없는 거리 조성과 관련, 대체도로 개설을 위한 협의 보상을 6월부터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박물관에 따르면 이 사업은 차 없는 거리 조성에 앞서 차량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인근 직지대로 743번길의 도로폭을 20m로 확장하는 사업이다. 보상비 68억 원은 1회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했다.

차 없는 거리는 한국공예관부터 흥덕초등학교 앞까지의 보행자 전용도로로, 내년까지 조성된다.

대체도로 개설을 위해 지난달 감정평가를 끝냈고, 이달 중 감정평가액 결과를 통보하고 6월부터 협의 보상이 시작된다.

이재천 직지사업팀장은 “이번 사업은 2017년 2월 직지문화특구 조성 사업 추진계획에 따른 것”이라며 “토지·건물 보상비 등 82억8천800만 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지특구에 차 없는 거리를 만들려면 우선 대체도로 개설이 필요하다”며 “대체도로가 완공되면 고인쇄박물관 앞 보조 간선도로는 보행자 전용도로로 기능이 바뀐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