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품 팔아 기부한 김종원씨 ‘최귀동 인류애 봉사대상’
재활용품 팔아 기부한 김종원씨 ‘최귀동 인류애 봉사대상’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05.1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음성=소진섭 기자) 폐박스 등 재활용품을 팔아 마련한 돈을 자신보다 형편이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한 김종원(81‧사진, 서울)씨가 ‘최귀동 인류애 봉사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2012년 음성군이 제정한 이 상은 꽃동네 설립 모태가 된 ‘거지성자’ 고(故) 최귀동 할아버지를 기리는 상이다.

8회 최귀동 인류애 봉사대상 수상자로 김 씨를 선정한 음성품바축제 기획실무위원회는 오는 22일 20회 음성품바축제 열림식에서 시상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기획실무위에 따르면 김씨는 2014년부터 현재까지 재활용품을 팔아서 모은 돈과 자신의 생활비 일부를 보태 매월 30만원씩 총 1천600여만 원을 가난하고 의지할 곳 없는 사람들을 위해 기부해왔다.

한때는 술을 좋아해 방탕한 생활을 보내기도 한 그는 우연히 최귀동 할아버지의 삶을 접하고 지난날의 잘못된 삶을 반성했다고 한다.

폐박스 등 재활용품 수거도 최귀동 할아버지의 삶을 닮고 싶어 시작했다.

이웃 주민들은 처음에는 ‘박스 줍는 어르신’ 정도로만 알고 지내다가 그의 선행을 알고 나서는 빈 박스나 재활용품을 먼저 내어준다고 한다.

김씨는 “얻어먹을 힘만 있어도 사랑할 수 있다는 일깨움을 늦게나마 깨달았다”며 “삶이 허락하는 한 끝까지 이 일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