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상당보건소 윤혜정 주무관 ‘헌혈유공장 은장상’
청주상당보건소 윤혜정 주무관 ‘헌혈유공장 은장상’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5.1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 시절 첫 헌혈 후 습관화…“누군가 도울 수 있어 보람”
▲헌혈유공장 은장상을 수상한 윤혜정 주무관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충북뉴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꾸준한 헌혈 나눔을 실천해온 윤혜정 청주시상당보건소 주무관이 헌혈유공장 은장상의 영예를 안았다.

윤 주무관은 헌혈 30회를 달성해 지난 10일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이같이 수상했다고 청주시가 13일 밝혔다.

고등학교 재학 시절 친구와 우연한 기회에 첫 헌혈을 한 그는 ‘헌혈의 매력’에 빠졌다고 한다. 

이후 생각날 때마다 헌혈을 해오다 청주시 입사 후부터는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정기적으로 하는 등 일상의 습관처럼 ‘헌혈’을 하게 됐다.

윤 주무관은 “이제 겨우 30회를 달성했으니 앞으로 50회 100회를 향해 더욱 적극적으로 헌혈하며 따뜻한 나눔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적십자 총재 명의의 헌혈유공장은 적십자 포상운영규정(14조 1항)에 따라 다회 헌혈을 한 사람에게 수여한다.

전국 140여개 헌혈의 집에서 헌혈 횟수가 30회 이상인 경우 ‘은장’, 50회 이상인 경우 ‘금장’을 받을 수 있다.

100회 이상은 ‘명예장’, 200회 이상 ‘명예대장’, 300회 이상 ‘최고명예대장’으로 구분해 수여한다.

헌혈 외에도 청주시 열정미 봉사단을 운영 중인 윤 주무관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미용봉사도 꾸준히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세상을 살아가면서 거창하지는 않아도 누군가를 도울 수 있는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이 봉사 하면서 느끼는 가장 큰 보람”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