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배석철 교수팀, 암 재발 막는 핵심원리 규명
충북대 배석철 교수팀, 암 재발 막는 핵심원리 규명
  • 오유리 기자
  • 승인 2019.04.30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포인트에서 세포분열과 세포사멸을 결정하는 분자적 기전. ⓒ충북대학교
▲알-포인트에서 세포분열과 세포사멸을 결정하는 분자적 기전. ⓒ충북대학교

(충북뉴스 오유리 기자) 충북대학교(총장 김수갑)는 의과대학 배석철 교수 연구팀이 암세포가 자살을 결정하지 않고 생존을 이어가는 핵심 원리를 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현재까지 암 환자를 사망에 이르는 주요 원인은 항암제 치료 후 암세포가 일시적으로 제거되지만 결국 항암제가 듣지 않는 암으로 재발한다는 게 학계의 정설이었다.

하지만 배석철 교수 연구팀의 연구 결과 재발의 원인이 암유전자 제어 기술이 불완전하기 때문이 아니라 현대의 항암제 개발 원리 자체가 불완전하기 때문임이 밝혀졌다.

▲배석철 교수. ⓒ충북대학교
▲배석철 교수. ⓒ충북대학교

충북대에 따르면 배 교수 연구팀은 세포 자신의 삶과 죽음을 스스로 결정하는 단계인 알-포인트(Restriction point)에 집중했다.

이를 통해 세계 최초로 알-포인트 결정 과정과 집행 과정을 유전자 수준에서 명쾌히 해명했고, 암세포에서 알-포인트가 붕괴되는 주요 원인이 Runx3 유전자 기능저하 때문임도 밝혔다.

또 암세포에 Runx3를 도입에 의하여 알-포인트를 원상복구 시킬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암세포만 선별적으로 사멸 시킬 수 있음을 확인했다.

재발 없는 항암제 개발 가능성도 확인한 셈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리더연구) 지원으로 수행한 이번 연구는 지난 23일자로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됐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