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추성산성 ‘목조우물’ 발견…한성백제기 거점 성 역할 입증
증평 추성산성 ‘목조우물’ 발견…한성백제기 거점 성 역할 입증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4.12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증평=안영록 기자) 증평 추성산성(국가지정문화재 사적 527호)에서 한성백제기(기원전 18~기원후 475년) 지역 거점 성(城) 역할을 입증할 ‘목조우물’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목조우물은 문화재청의 국가보수정비사업 일환으로 추진 중인 증평군 도안면 추성산성 8차 발굴조사에서 발견됐다고 증평군이 1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번에 발굴된 목조우물은 직경 100cm, 깊이 80cm 규모다.

판재를 서로 엇갈리게 잇대어 만들어 하부는‘ㅍ’자, 상부는‘井’자 평면 형을 나타내고 있다.

우물바닥에서 출토된 백제 토기 편을 확인한 결과, 편년 상 4세기에 축조된 것으로 판명됐다.

특히 이 우물은 백제 중앙양식의 축조방식이 반영돼 추성산성이 한성백제기 지역 거점 성(城) 역할을 했다는 게 입증됐다.

이와 함께 우물 안에서 4세기 것으로 보이는 호두껍데기와 복숭아 씨앗도 발견됐다.

우물과 인접한 곳에서는 단야 공방과 관련된 수혈주거지 1기, 매납 유구 1기, 수혈 유구 3기가 확인됐다. 고대산성에서는 확인하기 어려운 사례여서 가치가 높다.

군은 “이번 발굴을 통해 추성산성의 가치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라고 했다. 

2009년부터 8차례의 발굴조사를 통해 추성산성이 지방에 존재하는 가장 큰 규모의 한성백제 시기 토축(土築) 산성임이 밝혀졌다.

또 내성(內城)과 외성(外城)의 이중 구조로 된 남성(南城)‧북성(北城)의 독특한 배치방식과 판축기법(版築技法: 흙을 넣어 펴고 ‘축’이란 기구로 다진 다음, 다시 흙을 넣고 다지기를 반복해 축조하는 토성의 축조방법)과 성토 다짐을 통한 축조방식이 확인됐다.

이 밖에도 고려 때 만든 목책과 초소 터, 백제 때 무덤으로 추정되는 석곽묘 1기와 토광묘 3기, 한성백제기 산성 내 최대 규모의 주거지 등이 발굴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추성산성은 2014년 1월 23일 증평군에선 처음으로 국가지정문화재(사적)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