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소년체전 확 바뀐다…개회식‧종합체점제 폐지
충북소년체전 확 바뀐다…개회식‧종합체점제 폐지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3.1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개회식 비용 전액 일선학교 지원
경쟁 아닌 학생 모두 즐기는 스포츠 축제 실현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오는 4월 5∼6일 열릴 48회 충북소년체육대회가 학생 중심의 스포츠 축제로 거듭난다.

충북교육청은 충북소년체전 개회식을 없애고, 여기에 쓸 비용 1천400만원을 일선 학교에 지원해 학생들이 즐기는 대회로 치르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학생 중심의 대회 운영을 위해 개회식 행사를 전면 폐지키로 했다. 

도교육청은 “개회식 행사를 폐지해 학생선수들의 컨디션 조절 시간을 확보하고, 교육지원청 관계자와 학교 지도자들이 출전선수 관리에 집중하도록 해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배려할 것”이라고 했다.

개회식 폐지에 따라 애초 편성한 예산 1천400만원은 일선학교에 지원해 많은 교육 가족들이 경기장을 찾아 응원하도록 할 계획이다.

소수 엘리트 선수들만 출전할 수 있었던 충북소년체전에 참가를 원하는 일반 학생들도 출전할 수 있도록 해 좀 더 많은 학생들이 대회를 즐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시‧군별 과열 경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합채점제도 폐지하고, 종목별 개인시상제로 바꿨다. 

이를 통해 기량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공정한 경쟁과 개인 진로체험의 장으로 만들어 교육가족 모두가 함께 참여하고 즐기는 스포츠 축제로 만든다는 것이다.

한편 올해 대회는 특수학교(급)부 10개 종목과 초‧중학교부 32개 종목으로 나눠 치르며, 특수학교(급)부는 오는 23일과 28일 사전경기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