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 조합장선거 사범 수사 속도…“계속 단속”
충북경찰, 조합장선거 사범 수사 속도…“계속 단속”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3.14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지방경찰청. ⓒ충북뉴스
▲충북지방경찰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2회 전국동시 조합장선거가 13일 치러진 가운데 선거사범들에 대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충북경찰청(청장 남택화)은 전국동시 조합장선거와 관련, 선거관리위원회 고발건을 포함해 선거사범 15건, 19명을 단속하고 이중 1명은 혐의가 없어 내사 종결, 나머지 18명은 수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단속 유형별로는 기부행위 등 금품사범이 10명(52.6%)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전선거운동이 4명(21%), 허위사실유포․후보자 비방 등 흑색선전이 2명(10.5%)이다.

단속 대상 조합별로는 농협 17명, 산림조합은 2명이었다.

지난 1회 조합장선거와 비교하면, 전반적인 단속건수와 단속인원은 각각 63.4%, 64.8% 감소했고, 금품사범도 54.5%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지방경찰청
ⓒ충북지방경찰청

경찰은 “선거사범 공소시효가 6개월로 짧다는 점을 감안해 수사 중인 사건을 빠른 시일 내에 마무리 할 것”이라며 “당선자 등이 답례로 금품·향응을 제공하는 등 불법행위가 있을 수 있는 만큼, 첩보수집과 단속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일 전날인 12일까지 31건의 선거법(공공단체등 위탁선거에 관한 법률) 위반 행위를 적발해 이중 9건은 검찰 고발하고 나머지 22건은 경고 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