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고장 영동군’ 24시간 국악방송 듣는다…FM 99.3MHz
‘국악 고장 영동군’ 24시간 국악방송 듣는다…FM 99.3MHz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9.03.13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계국악단 송년음악회. ⓒ영동군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국악의 고장 영동군에 아름다운 우리소리가 울려 펴진다.

영동군은 13일부터 국악방송이 본격 송출됨에 따라 우리나라 대표 3대 악성 중 한명인 ‘난계 박연 선생’의 출생지 영동에서도 국악방송을 들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국악방송은 주파수 FM 99.3MHz를 통해 24시간 들을 수 있다. 수신 가능 지역은 영동군 전역과 옥천군 일부다.

국악방송 송출로 영동은 국악 고장으로서의 위상은 물론, 지역 주민들의 자부심도 커질 전망이다.

국악방송은 대한민국 전통 및 창작 국악 보급 교육과 국악 대중화를 위해 2000년 2월 설립된 국악 전문 공영 라디오 방송국이다.

전통음악 향유권에서 소외된 충북지역 방송서비스를 위해 2016년부터 주파수 환경과 방송시설 설치환경 등 허가 확보를 위한 조사를 해왔고, 최근 영동과 충주가 국악방송 허가를 득했다.

군과 국악방송은 오는 5월 방송 개국을 기념하고, 전통예술의 깊은 멋을 느낄 수 있는 음악회도 가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