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충주사과’ 대만‧미국 식탁 오른다…70톤 선적
‘명품 충주사과’ 대만‧미국 식탁 오른다…70톤 선적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02.0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충주=소진섭 기자) 명품사과로 인정받고 있는 충주사과가 미국과 대만 수출길에 올랐다. 

충주시는 충북원예농협 충주거점산지유통센터(충주APC)를 통해 8일 사과 70톤을 대만(41톤)과 미국(29톤)으로 수출하는 선적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수출액은 한화 2억1천200만 원 규모다.

수출 사과는 대만 타이베이와 미국 서부 로스앤젤레스 등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충주사과 수출은 대만이 이번까지 8차 수출이다. 미국은 2011년 수출 물꼬를 튼 이후 품질 우수성을 인정받아 수출 물량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수출용 사과 생산을 위해 100% 계약재배를 하고 있는 충주 APC는 철저한 농가 지도교육은 물론, 최신식 선별 시설과 훈증시설을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