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폐기물 소각시설 결사반대” 상여 메고 나선 괴산군민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결사반대” 상여 메고 나선 괴산군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9.01.11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괴산=안영록 기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를 반대하는 괴산군민들의 반발이 극에 달하고 있다.

괴산군을 비롯해 군의회와 군민 모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결사반대에 나선 가운데 11일 괴산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선 괴산군민 2차 궐기대회가 열렸다. 지난달 20일 군청 앞에서 열린 이후 20여일 만에 두 번째 궐기대회다.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부지인 신기리마을 주민 200여명과 시민사회단체 회원, 군민 등 500여 명은 이날 “주민생존권과 교육환경을 저해하는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소각시설이 생기면  분진, 다이옥신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로 유기농업군 위상이 추락하고 청정 이미지가 훼손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후엔 문화예술회관을 출발해 괴산군청까지 상여를 메고 거리행진을 했다. 상여 시위엔 이 지역 국회의원인 박덕흠 의원과 이옥규 충북도의원, 신동운 괴산군의회 의장이 맨 앞에서 상여를 이끌었다.

앞서 A업체는 지난해 11월 12일 원주환경청에 괴산읍 신기리 일원에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을 설치하겠다는 내용의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

이에 괴산군은 법률검토와 주민의견 수렴을 거쳐 ‘설치 불가’ 입장을 A업체에 알렸다.

원주환경청은 지난해 12월 해당 업체로부터 사업계획 보완서류를 접수해 검토 중이다.

그 결과는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 나올 것으로 예상되지만, 원주환경청은 비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주민 3천여 명은 반대 서명부를 작성해 원주환경청을 항의 방문하는 등 괴산군의 반발 수위는 높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