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청 복싱팀,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 나서
충주시청 복싱팀,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 나서
  • 소진섭 기자
  • 승인 2019.01.09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충주=소진섭 기자) 충주시청 복싱팀 선수들이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나선다. 

충주시는 복싱팀 선수 7명 중 6명이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 준비를 위해 오는 13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선수는 52㎏ 이하 김인규, 56㎏ 이하 이예찬, 51㎏ 이하 박초롱, 60㎏ 이하 고현영, 75㎏ 이하 최수연, 91㎏ 이상 정의찬 등이다.

이들은 오는 30일까지 체력훈련과 개인 맞춤식 훈련받은 뒤 3월 28일부터 8일간 열리는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 출전한다. 이 선발전에선 남성 7명, 여성 5명의 국가대표를 뽑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