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곰팡이 발효’ 청정 영동군 생산 전통메주 인기
‘하얀 곰팡이 발효’ 청정 영동군 생산 전통메주 인기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9.01.08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영동=이재열 기자) 영동군의 청정 자연에서 생산된 ‘전통메주’가 인기를 끌고 있다.

2012년 마을주민 16명이 출자해 만든 사계절영농조합법인(대표 남경자)은 전통메주를 생산하는 마을기업으로 영동군 매곡면 공수리에 있다.

특히 몸에 해롭지 않은 하얀 곰팡이만 발생하도록 발효하는 메주 생산 방식으로 최근 특허청 발명특허 등록을 취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생산 제품은 지역에서 재배한 콩을 활용한 영동메주와 알갱이메주, 산야초 청국장 가루 등이다.

연 매출액은 9천만 원 정도로, 설립 당시보다 8배나 증가하는 등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영동군의 대표적인 마을기업으로 자리잡았다.

매년 마을회관 생산제품 기부, 경로잔치, 노인 목욕봉사 등 주민화합과 마을발전에 노력해온 이 법인은 2015년엔 충북도 모범마을기업으로도 선정됐다.

남경자 대표는 “알갱이메주를 비롯해 된장, 청국장 등 제품생산 원료는 청정자연 깃든 영동 농산물을 물론, 100% 국내산 최고등급으로 선별 후 가공‧생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 소비자들에게 친환경적인 안전 먹거리를 공급할 수 있도록 마을 주민들과 머리를 맞대며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품 구입 등 자세한 내용은 사계절영농조합법인 홈페이지(http://www.4smeju.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