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 김영조씨, 국가무형문화재 낙화장 보유자 인정
보은 김영조씨, 국가무형문화재 낙화장 보유자 인정
  • 이재열 기자
  • 승인 2019.01.08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무형문화재 낙화장 보유자로 인정된 김영조씨. ⓒ보은군

(충북뉴스 보은=이재열 기자) 보은 김영조(66‧사진)씨가 국가무형문화재 낙화장(烙畫匠) 보유자로 인정됐다.

보은군은 최근 낙화장을 국가무형문화재로 종목지정한 문화재청은 김씨를 보유자로 인정 고시했다고 8일 밝혔다.

낙화장은 한지를 비롯해 천과 나무, 가죽 등 다양한 소재 위를 인두로 지져서 그림을 그리는 기술과 그 기능을 보유한 장인을 말한다.

낙화장 보유자인 김씨는 1972년 전창진 선생의 문하생으로 처음 낙화에 입문해 낙화 전승과 연구에 전념해오고 있다.

2010년 10월 충북도 무형문화재 22호 ‘낙화장’보유자로 인정된 그는 2007년 대한민국전승공예대전에 ‘강산무진도’ 12폭 병풍을 출품해 장려상을 받는 등 다수의 공모전 수상경력이 있다.

한편 이번 낙화장 인정으로 충북에는 택견과 금속활자장(金屬活字匠), 주철장(鑄鐵匠) 등 모두 4종의 국가무형문화재 종목을 보유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