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충북환경연합 “청주지역 대부분 대기환경기준 초과”
청주충북환경연합 “청주지역 대부분 대기환경기준 초과”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8.12.0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청주지역 대부분이 대기환경기준을 초과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청주충북환경연합이 5일 밝힌 청주시 대기질 5차 시민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복대중 옆 2차 순환도로의 24시간 평균 이산화질소(NO2) 농도는 78.9ppb로, 전체 40개 측정구역 중 가장 높았다.

죽림사거리(69.8ppb)와 푸르지오캐슬아파트 사거리(69.7ppb) 등 8개 구역이 이산화질소 24시간 평균 기준치(60ppb)를 넘었는데 기준치 근접 구역까지 포함하면 13개 지점에서 이산화질소 농도가 높았다.

전체 40개 이산화질소 측정구역 중 36개 지점에선 연 평균 기준치(30ppb)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중 벤젠은 직지대로 ㈜GD 옆 보호수 아래 가로등(2.23ppb)과 봉정초 정문 전봇대(2.12ppb) 등 13개 지점에서 기준치(연평균 5㎍/㎥, 약 1.5ppb)를 초과했다.

톨루엔은 대기환경기준이 없지만, 서청주교 사거리(6.74ppb)와 솔밭초 정문(6.47ppb), 청주시청소년수련관 정문(6.3ppb) 등 7개 지점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청주시내 55곳(이산화질소 40곳, 휘발성유기화합물 15곳)에서 이뤄진 이번 조사에 청주충북환경연합은 ‘패시브 샘플러(사진 녹색테이프 부분)’란 간이측정기를 활용했고, 조사결과 분석은 대전대 환경공학과 환경모니터링 연구실에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