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병원 ‘심방세동 전극도자 절제술 100례’ 달성
충북대병원 ‘심방세동 전극도자 절제술 100례’ 달성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8.11.29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헌석 병원장 등 충북대병원 의료진들이 심방세동 전극도자 절제술 100례 달성을 자축하고 있다. ⓒ충북대학교병원
▲한헌석(왼쪽 다섯번째) 병원장 등 의료진들이 심방세동 전극도자 절제술 100례 달성을 자축하고 있다. ⓒ충북대학교병원

(충북뉴스 청주=안영록 기자) 충북대학교병원(원장 한헌석)이 심방세동 전극도자 절제술 100례를 달성했다. 지난해 2월 2일 충북 최초로 심방세동 전극도자 절제술을 시행한지 1년 9개월 만이다.

29일 충북대병원에 따르면 심방세동은 두근거림이나 실신과 같은 증상을 유발시킬 뿐 아니라, 뇌졸중 등의 심한 부작용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심방세동은 고령 환자에서 호발하며 고령사회로 접어든 우리나라에서 가장 중요한 질환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심장내과 이대인 교수팀은 “심방세동은 약물 치료에 대한 반응률이 30% 미만의 난치성 질환”이라며 “심방세동 완치를 위해서는 약물 치료와 병행해 적극적인 시술이 절대적”이라고 전했다. 

이어 “충북대병원에 있는 삼차원 심장 영상 장비를 이용한 전극도자 절제술 치료를 통해 1년 성공률이 85%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충북뉴스는 2002년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해오고 있습니다.
이것은 규모가 작은 지역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 충북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충북뉴스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시기 바랍니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