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권 여‧야 의원 “KTX 세종역 찬성”…충북 저지 ‘빨간불’
호남권 여‧야 의원 “KTX 세종역 찬성”…충북 저지 ‘빨간불’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8.10.23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행안위 충북도 국감서 지지 분위기 역력…충북도 대응 ‘주목’
▲2010년 청주시 오송읍 봉산리에 건설된 KTX 오송역. ⓒ충북뉴스
▲2010년 청주시 오송읍 봉산리에 건설된 KTX 오송역.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KTX 세종역 신설 논란이 커진 가운데 호남권 여‧야 의원들은 역 신설을 찬성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충북도를 상대로 벌인 국정감사에선 여‧야를 떠나 세종역 신설을 지지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이들 상당수는 지역구나 출신이 전남·북 등 호남권이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관(경기 분당갑) 의원은 이날 “세종역에 대한 사소한 논란은 제쳐두고 충북은 현재 성장 중인 바이오·태양광 등의 산업 발전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강창일(제주 제주시갑) 의원도 “세종시는 앞으로 인구가 60만명으로 늘어나고 국회 분원도 들어선다”면서 “세종역 설치는 상식적인 얘기”라며 세종역 신설에 힘을 실었다. 

민주평화당 정인화(전남 광양·곡성·구례) 의원은 “세종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역 설립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있다”면서 “오송역을 거쳐 세종시를 가면 19㎞를 더 가야 한다”며 세종역 신설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 의원은 “(세종역 신설은) 충청도의 이해관계를 따질 것이 아니라 국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느냐 등을 확인해야 한다”며 “충북선 고속화나 국가 X축 교통망 구축 등을 위해 세종역은 설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렇듯 호남권을 중심으로 세종역 신설 지지 기류가 형성되는 분위기여서 세종역 신설 저지에 나선 충북의 대응이 주목되고 있다.

한편 세종역 신설 문제가 지역의 이슈로 부상했지만, 민주당 소속 4선의 변재일‧오제세 등 청주권 국회의원과 한범덕 청주시장은 아직까지 뚜렷한 입장 표명은 하지 않고 있다.

특히 이들은 최근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참석한 충북도와의 정책협의회에서 조차 세종역 관련 발언은 일체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당 대표 눈치보기에만 급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