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찰 ‘마네킹 경찰관’ 확대 배치…“교통사고 예방”
충북경찰 ‘마네킹 경찰관’ 확대 배치…“교통사고 예방”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8.09.1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찰청 전경. ⓒ충북뉴스
▲충북경찰청. ⓒ충북뉴스

(충북뉴스 안영록 기자) 충북경찰이 교통사고 위험구간에 ‘마네킹 경찰관’을 확대 배치한다.  

충북경찰청은 도내 경찰서 6곳(흥덕‧상당‧청원‧충주‧제천‧음성) 16개 지점에 설치한 마네킹을 영동‧괴산‧단양‧보은‧옥천‧진천에 확대 설치한다고 19일 밝혔다.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 5월 25일부터 3개월 동안 도내 경찰서 6곳에 마네킹 경찰관을 배치한 결과, 단 한건의 교통사망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게 이번 확대 설치 배경이다.  

경찰은 “교통안전공단 충북본부의 지원을 받아 마네킹 12개를 추가로 설치한다”면서 “추가 설치 후 도내 교통사고 발생 우려 지점에는 총 28개의 마네킹이 배치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보행자 교통사고 다발지역, 마을 앞 과속구간 등을 정해 운전자의 경각심을 높일 수 있는 지점에 마네킹을 집중 배치할 방침이다. 

배치 장소도 수시로 변경하고, 교통외근 경찰을 통한 교통단속도 병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