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섭 진천군수 ‘폭염·가뭄 피해 최소화’ 지시
송기섭 진천군수 ‘폭염·가뭄 피해 최소화’ 지시
  • 안영록 기자
  • 승인 2018.08.18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뉴스 진천=안영록 기자) 송기섭 진천군수가 계속되는 폭염에 이어 고개를 들고 있는 가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총력대응을 지시했다.   

송 군수는 지난 17일 가뭄피해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방문한 문백면 문덕리에 있는 한 인삼농가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그는 “올여름 지리한 폭염과의 싸움에 이어 본격적인 가뭄이 시작돼 농가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며 “가뭄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근본적이고 적시성 있는 가뭄 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18일 군에 따르면 진천지역 올 누적 강수량은 610mm로 전년 933mm의 약 65% 수준에 머물고 있으며, 주요 저수지 저수율은 59.2%로 전년 81.4%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군은 현재 예비비 1억4천만 원을 긴급 투입해 양수기 구입, 관정개발, 송수호스 설치 등에 나섰으며, 논이나 밭 마름이 심한 지역에 급수차를 동원해 용수공급 긴급 지원에 나서고 있다.

또 지역농협 협조로 스프링클러, 양수기 등이 농가에 긴급 지원되도록 연계하고 있다.

앞서 지난 8일부터 가뭄대책상황실을 운영 중인 군은 해갈 시까지 상황실을 지속 운영하며 가뭄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